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687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차기 행정장관을 뽑는 선거 위원회 의원이 확정됐다. 선거위원회에 들어간 홍콩 최고 재벌 리카싱은 ‘홍콩에 희망을  가져올 수 있는 사람’을 리더로 뽑겠다고 말했다. CK허친슨 홀딩스 회장인 리카싱은 “홍콩을 사랑하고 기본법에 충실하며 홍콩 시민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사람, 중국 정부가 신뢰할 수 있고 ‘1국가 2체제’ 안에서 홍콩의 미래를 위해 최선을 다해줄 수 있는 사람을 뽑겠다”고 밝혔다.

 

 

리카싱은 부동산 및 건설분야 선거위원이다. 2011년에도 선거위원단에 있었던 리카싱은 당시에는 ‘불편부당하고 리더쉽이 있는 사람’을 지지하겠다고 말했었다. 2012년 행정장관 선거에서 리카싱은 렁춘잉 현 행정장관의 라이벌이었던 헨리 탕 당시 정무사장을 지지했었다.

 

당선이 거의 확실했던 헨리 탕은 마지막 순간에 자신의 호화주택 불법 구조물 문제가 폭로되면서 렁에게 자리를 내주고 말았다. 리카싱의 큰 아들 빅터 리 역시 선거위원인데, 홍콩 시민을 대표하고 ‘1국가 2체제’를 실현할 수 있는 사람에게 표를 던지겠다고 말했다. 항렁 그룹 로니 챈 회장 역시 표를 가지고 있다. 로니 챈 회장은 기본법을 준수하고 중국의 주권을 지킬 수 있는 사람을 뽑겠다고 밝혔다.


소고 백화점을 소유하고 있는 라이프스타일 인터내셔날의 라우뤤헝 회장은 딱히 어떤 사람을 지지한다고는 밝히지 않았지만 홍콩 독립 주장에 반대한다고 말했다. 호프웰 홀딩스의 우잉셩 회장은 차기 행정장관 조건으로 딱 하나를 달았다. ‘기본법 준수’가 그것이다. ‘누구든 CY만 아니면’ 캠페인을 공개적으로 벌이는 자유당의 명예 당대표 티엔 페이천은 “행정장관은 중국 정부에 대해 홍콩을 대표할 수 있는 사람으로 바뀌어야 한다”고 밝혔다.


내년 3월로 다가온 차기 행정장관 선거에는 렁춘잉 현 행정장관과 레지나 입 신민당 당수가 출사표를 던진 상태이며 짱춘와 재경국장도 이번 선거에 뛰어들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1. 출마 포기 배경엔… 가족의 풍파

  2. 오션파크, 13년만에 첫 적자

  3. 캐리 람 정무사장, 행정장관 선거 출마 전격 선언

  4. MTR 사우스 라인, 12월 28일 개통

  5. 무단횡단 5일간 단속, 시민들 전혀 몰라

  6. 중국, 차기 홍콩 행정장관 후보 놓고 장고 들어가

  7. 중국 국제 학교, 세계에서 가장 비싸

  8. 선강퉁 개통 첫날, 미지근한 반응

  9. 짱춘와 “문제 있는 의원 질문 안 받겠다”

  10. 홍콩 학생 과학점수 하락

  11. 유명식당서 50여명 식중독 발생, 1명 사망

  12. ESF 다섯개 학교, 운동장 화학물질 검출로 폐쇄

  13. 행정장관 선출 선거위원단 1200명 확정

  14. 홍콩, 자유화 세계 1위

  15. 홍콩 정부, 독립주의파 입법의원 4명 더 축출할 듯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 216 Next
/ 216


X